누군가 이렇게 말했다.

여행이란, 태어나야 할 곳에서 태어나지 못한 사람이 자신의 살 곳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내 지난 모든 여행을 통틀어 단 하나의 문장으로 압축하자면,

저 문장 하나로 표현이 가능하다 할 정도로 공감하는 말이다.

 

태국으로 피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