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미지 출처 时光网

얼마 전 최근에 나온 매란방(梅兰芳) 이란 영화를 보았다. 영화를 본 후, 매란방과 같이 중국의 경극을 소재로 한 1993년에 나온 패왕별희라는 영화가 재밌다고 하길래 보게 되었는데, 정말 감동이다. 영화를 본 뒤 "한번 더 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절로 났다. 장국영, 공리 등의 주연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 스토리 역시 매우 탄탄한듯하다.. 특히 장국영의 분장은 정말 잘 어울리는 듯..

패왕별희는 서초패왕 향우와 그의 애첩 우희의 비극적 사랑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영화 속 원대인의 대사에도 나오듯 원대(元代)의 희곡 '천금기'에서 발췌한 극이다. 패왕별희를 볼 때마다 중국인들은 패자에게 후하다는 생각이 든다. 만약 항우가 이기고, 유방이 졌다면, 항우가 이토록 비극적인 영웅으로 대접을 받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 '해하가'는 영화 속에서 아이에서 소년으로 넘어가는 장면에서 등장하는 곡, 아이들이 일렬로 서서 갈대밭에서 외치던 그 곡이다.

해하가(垓下歌), 항적(項籍)

力拔山兮氣蓋世. 힘은 산을 뽑을만하고 기개는 세상을 뒤덮을만한데
時不利兮骓不逝. 시세는 불리하고 애마 추도 가질 않는구나.
骓不逝兮可奈何! 애마 추가 가질 않으니 어찌하란 말인가!
虞兮虞兮奈若何! 우희여 우희여, 어찌하란 말인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