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테크


한국경제를 부동산 활성화를 통해 부양하겠다는 정부의 각종 정책들은 가계부채 증가, 전세 공급 부족 등 수 많은 부작용을 가져왔습니다. 오늘은 요즘 뉴스나 신문에 자주 나오는 DTI, LTV 용어 정리와 규제 완화에 따른 부작용을 간략하게 정리해볼까 합니다. 


DTI [Debt To Income, 총부채상환비율]

금융부채 상환능력을 소득으로 따져 대출한도를 정하는 비율

ex) 연간 소득 5,000만원/DTI 50%일때 연간 원리금(원금+이자) 상환액은 2,500만원을 초과하지 못함


LTV (Loan To Value ratio, 주택담보대출비율)

은행이 주택을 담보로 대출 해줄 때 담보가치(주택가격)대비 최대 대출 한도 비율

ex) LTV 60%, 시가 5억짜리의 경우 최대 3억까지 대출 가능



정부의 의도


- 10억을 가진 A씨가 완화된 LTV 규제를 이용해 7억원의 담보대출을 받아 7억짜리 집 구매 

- 구매한 집을 담보로 4억 9천만 원짜리 집 구매

- 이때 A씨의 부채는 12억 이지만 부동산 구매를 통해 22억의 자산을 보유하게됨

- 주택 가격이 오르면 구매한 부동산을 처분해 원리금을 상환 후 일정한 차익을 얻게됨

- 이 돈은 재화나 서비스에 소비되고 기업의 이윤이 증가해 투자자금으로 쓰임 >고용 확대 및 실업률 감소 > 국민 소득 증대


현실


- LTV, DTI 규제 완화에 따른 주택가격 상승이 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제한적
- 신규 주택담보대출 중 상당부분은 부동산 구매가 아니라 생활, 사업자금으로 사용됨


그 외 부동산 대책이 가져온 부작용


- 9.1 부동산 대책

9월, 재건축 기준을 완화해 주택 재건축을 활성화시키는 9.1 부동산 대책 시행 > 수혜 지역인 마포, 강남, 용산 등 일부 지역에 한해 주택 거래가 크게 늘었음 > 하지만 기타 지역에선 주맥 매매 수요가 도리어 줄어들었고 전세 수요만 늘었음 > 전세 공급이 줄어 월세 공급만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기현상 발생 


- 10.30 부동산 대책

2% 대의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다보니 주택 공급자들은 월세보단 전세를 선호함 > 그 중간지점인 반전세(보증부 월세) 거래가 늘어남 > 이에 정부는 10.30 부동산 대책을 발표해 반전세 가구 지원이라는 또 다른 대출을 유도함 > LTV, DTI 완화 정책과 함께 가계부채 증가 요인 


위험성


- 현재 가계부채는 1060조로 전 분기 말보다 무료 22조원이 늘었음

- 신용카드 사용액을 제외한 증가분 96.7%, 무려 11조 9000억 원이 주태담보대출임

- 대출금이 부동산 매매시장보다 생활비 목적으로 쓰이게 되고, 생활비를 목적으로한 대출 수요가 모두 소진 되면 본격적인 소비 위축 위험 가능성이 높음

- LTV한도까지 대출을 끌어 쓴 가계는 집값 하락에 의해 LTV 초과 대출 현상이 발생할 수 있음 (주택을 담보로 대출했는데, 주택 가격이 하락해 대출금보다 주택가치가 낮아지면 차액을 신용대출로 전환한다는 의미)

- 신용대출 부분은 LTV 적용을 받지 않아 금리가 뛰어오르게 됨. 이는 가계부채를 더욱 심화시키는 요소로 작용

- 결국 소비, 투자, 고용 위축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됨


결론


위와 같은 현상에 대한 대책이 전무한 것을 볼 때, 애당초 정부의 LTV, DTI 완화 정책이 '해법'으로서의 정책이 아닌, 특정 목적(집값 상승)의 달성을 위한 '유도책'이 아니었나 라는 시각이 짙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