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테크


북을 사용하면서 OSX를 처음 접했는데 그중 가장 맘에 들었던 부분은 수려한 디자인과 쫀득한 인터페이스 외에도 아이패드/아이폰을 컴퓨터에서 쓰는 듯한 느낌을 주는 아이콘 형식의 런치패드(LaunchPad)였습니다. 윈도우 데스크탑을 생산성 위주로 사용하다보면 가끔 맥OS의 런치패드가 생각나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릴 XLaunchPad는 윈도우에서 런치패드 기능을 그대로 구현해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들을 손쉽게 실행시켜줍니다. 맥OS의 부드러움을 그대로 가져오면서 메모리 점유율은 4M 안팍밖에 되지 않아 부담없이 사용하실 수 있어요. 아마 한번 써보시면 중독되실 듯..^^?


위 이미지의 동그란 X버튼을 보시면 맥의 런치패드와 거의 똑같죠? 세부적인 디테일까지 OSX의 런치패드를 그대로 구현했습니다. 


폴더 모양부터 폴더 확장된 이미지까지 똑같습니다. 이제는 iOS7이 나와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되었지만, 아마 업데이트를 통해 또 변경되겠죠? 


이 뿐만 아니라 다중 페이지를 지원하며 마우스 휠을 이용해 슬라이딩이 가능합니다. (맥에선 트랙패드 쓸어 넘기기로 가능했었죠)


Download▼

XLaunchPad (링크 이동 후 Direct Download Link를 통해 내려받으면 Cnet 다운로더 설치 없이 다운 가능 )


사용방법


설치 혹은 무설치 버전 설치 완료 후 실행시키면 작업표시줄에 은색 로켓 모양의 아이콘이 생깁니다. 해당 아이콘을 클릭하시거나 아래 설명해드릴 단축키나 마우스를 좌측 상단 모서리로 가져가면 런치패드를 실행시킬 수 있습니다. 아래에선 체크해두면 유용한 설정들을 살펴보도록 하죠.



 런치패드를 실행시키신 후 마우스 우클릭 - 설정 부분을 누르시면 세부적인 기능들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아이콘을 추가시키고 싶으실 땐 마우스 우클릭 - 추가 - Windows Mode로 해두시면 아이콘 드래그로 쉽게 추가시킬 수 있습니다. 


* 윈도우 시작할 시 자동 실행 : 체크해 두시면 편리하겠죠?

* 최대 메모리 모드 활성화 : 메모리가 4GB 이상이어서 넉넉하시다면 체크하셔서 더욱 부드러운 런치패드 구동이 가능합니다.

* 마우스 드래그/이동하기 허용 : 아이콘을 1~2초 누르고 계셨다가 때시면 이동/추가/제거가 가능합니다. 

* 페이드인 애니메이션 스타일 : 개인적으로 "빨리"에 체크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레이아웃 부분엔 아이콘의 크기와 가로 열에 배치할 아이콘 숫자 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큼지막한 아이콘을 좋아해서 커스톰 아이콘 부분을 111 정도로 수정하였습니다. (참고로 22인치 모니터를 사용합니다)



 런치패드를 실행하는 단축키나 제스쳐 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F12 단축키를 누르거나 마우스 휠 버튼을 두번 클릭하는 등 여러가지 옵션이 있으니 취향에 맞게 설정하시길 바랍니다.


개인적으로 화면 모서리 핫키 - 화면 왼쪽 상단에 마우스 올리기추천드립니다. 마우스를 화면 좌측 상단 모서리 부분으로 가져가시면 자동으로 런치패드가 실행됩니다. (맥OSX와 동일)



맥OS의 런치패드는 배경 흐림이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는데 XLaunchPad에서도 동일한 효과를 적용시킬 수 있습니다. 배경화면 흐림 활성화에 체크하신 뒤 우측 Blur Radius에서 흐림 값을 설정하시면 됩니다. 또한 사용자 지정 배경화면(런치패드에서 보여질)도 가능합니다. 



추가로 마우스 우클릭 - 추가 버튼을 누르시면 컴퓨터, 휴지통, 음악, 사진 등의 아이콘을 추가시킬 수 있고 모두 OSX 디자인 아이콘입니다. 또한 컴퓨터 재시작, 종료 버튼 역시 제공하고 있어 유용하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맥의 런치패드를 구현해주는 비슷한 프로그램으로 WinLaunch가 있습니다. 전반적인 기능은 비슷하나 세부적인 설정은 XLaunchPad에 비해 적습니다. 무설치 버전을 지원하며 가볍게 사용하실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