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테크


'다정한 호칭'...... 내가 부르고 싶기도, 불리우고 싶기도 한 저에게 힘을 주세요.
                           그러니까 울려라, 전화기야. 다정한 호칭으로 날 불러주세요.

                                                                                                          어느 寂寞之夜의, 어느 누군가의 言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