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테크



래커를 분류할 때 함께 묶여다니는 이 세 부류가 어떤 점에서 공통되고 어떤 점에서 다른지 간략(?)하게 알아보겠습니다. 
그냥 가볍게 재미삼아 읽어주시고 조금 이상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지적 바랍니다. (출처 : 빗코)

1. 우선 Scene(씬)과 0day의 차이부터 봅시다.

 
0day는 말 그대로 +1, +2 day가 아닌 0 day, 즉 당일날 올라온다는 의미입니다. 

 
원래는 게임 등에서 정식 발매일을 기준으로 언제 유포가 되었느냐를 지칭하던 말이었으나 (릴리즈 그룹이 게임 정식 발매 열흘 전에 원본을 입수하여 하루만에 락을 깨고 유포시킨 경우 -9 day 자료가 되죠.) 최근에는 전문 릴그룹에 의해 릴되는 자료의 종류가 게임에 한하지 않고 다양한데다 TV의 경우 preair라는 특이한 자료를 제외하고는 방영이 되지 않으면 릴이 될 수가 없으므로 -x day의 의미는 큰 의미가 없어져 버렸습니다. 0 day냐 +x day냐의 구분에만 그 실익이 있을 겁니다. 씬이라 함은 전문 릴리즈 그룹에 의해 초기 유포되는 자료 혹은 그 과정 등을 통칭합니다. 

이쯤에서 1차 정리, scene이나 0day나 시기에 초점을 두는지, 주체에 초점을 두는지만 다를 뿐 결국 현재는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1-1. scene 트래커는 말하자면 전문 릴리즈 그룹에 의해 릴되는 자료가 당일날 즉각즉각 올라오는 곳이라 보면 됩니다.


◈ scene 트래커

 
자료가 분할 압축되어 올라옵니다. 

 
좀 더 정확히는 분할 압축된 상태로 입수한 파일을 압축 해제 과정없이 그대로 업로드한다고 말하는 것이 맞겠죠. P2P의 세계로 온 것 자체가 이미 한단계 과정을 거친 상태이며 (물론 웹하드보단 앞서지만) 최초 릴 그룹에 의해 배포될 때는 유즈넷이나 FTP를 통해서 전송됩니다. 이 때 큰 파일은 오류가 발생할 염려가 많고 중간에 끊길 경우 처음부터 다시 전송해야 하는 단점이 있는 관계로 분할 압축을 하고 sfv 파일을 첨부하여 전송하죠.
아마 도대체 sfv 파일은 왜 끼어있는지 궁금해하신 분들도 계실텐데 이렇게 분할 압축된 파일이 정상적으로 전송이 되었는지 검사(CRC 검사)할 때 필요한 놈입니다만 2차 수급자인 우리들로서는 사실 크게 필요가 없습니다. utorrent같은 클라이언트가 알아서 체크해 주니까요. 아마 씬 트래커에서 받은 파일 압축 풀다 오류난 분은 없겠죠? 있으면 컴이 이상한 겁니다. 물론 mp3의 경우는 이미 개별 파일 크기가 분할 압축된 것과 비슷해서 sfv 파일만 첨부되서 올라오죠.

업로드 권한에 제한이 있습니다. 보통은 트래커 시스템 자체적으로 해결하거나 아니면 선별된 업로더에게만 업로드 권한을 줍니다. 그도 그럴 것이 씬 그룹이 이용하는 FTP에 접근할 권한이 있거나, 그게 아니더라도 최소한 좀 더 빨리 릴되는 씬 트래커에 가입한 자여야 할 것이며, 그것보다 더 중요한 이유는 자료가 중구난방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죠. DIY 자료를 올린다거나, nfo가 빠져 있고, 등등등.. 고로 씬 트래커에서 좋은 레이쇼를 유지하는 유일한 방법은(프리리치니 더블 시딩이니 하는 토런트계의 고유한 방법들을 제외했을 때) 올라오는 자료에 최대한 빨리 붙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0day자료(혹은 그에 준하는 자료)만 업로드되고 지난 자료가 죽었다 하여 다시 살리지 않습니다. 3달 전 자료가 시드가 없어져서 죽었으면 그냥 그걸로 끝이고 그걸 다시 올리지 않습니다. 그냥 앞으로 올라오는 자료만 보고 가는 겁니다. 따라서 리퀘스트 메뉴가 아예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있어도 제한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3일전 릴된 드라마인데 xvid만 올라오고 x264가 안 올라왔다거나 하는 것처럼..


◈ non-scene 트래커


자료가 원본 그대로 올라옵니다.

사실 분할 압축은 전송을 위함이지(그것도 P2P에선 별 의미가 없는..) 활용을 위함이 아니죠. 다섯살 꼬마도 공간을 두 배로 잡아먹는게 더 불편한건 알 겁니다.  트래커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씬이 아닌 곳에서 분할 압축으로 올렸다간 경고 먹기 딱 좋습니다. 업로드 권한에 제한이 없고 경고먹은 유저만 아니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그게 씬 자료이든 DIY 자료이든 상관하지 않으며 다만 해당 트래커의 규칙을 준수하기만 하면 됩니다. 즉, 레이쇼 관리 측면에서 '다운받아 시딩'으로는 도저히 안 되겠다면 하다 못해 직접 업로드를 해서 돌파할 수도 있습니다. 

중복만 아니면 되며 0day자료든 1년전 자료든 상관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죽은 자료를 다시 살리는 것이 권장되는 경우가 많죠. 

1-2. 씬이냐 아니냐를 구분할 때는 이런 특성을 가지고 하는 것이 맞으며, 트래커 이름에 scene 붙었냐 아니냐(ㅋㅋ), 프리 타임이 빠르냐 느리냐, 프리타임 레이스에 포함되냐 아니냐 하는 것은 그 기준이 될 수가 없습니다. 


김건모씨가 아무리 썬탠을 심하게 해도 그를 흑인으로 분류할 수는 없는 노릇이겠죠.


2. 그럼 scene(씬, =0day)와 general(종합)도 같은 의미일까요는 절대 아니고 사실 이 둘은 범주가 아예 다릅니다. 애초에 비교대상이 아닌거죠. 씬은 non씬의 상대개념이며, 종합은 영화 / 음악 / 게임 등의 상대 개념이지요. 즉, 트래커 구분을 좀 더 명확하게 하자면 아래처럼 구분할 수 있습니다.

씬 / 종합 : SCC, GFT, SCT, TL, RTT, SCL, FTN, IPT, PTM, ...
non-씬 / 종합 : 데모노이드, zamunda, ...
non-씬 / 영화 : PTP, TehC, Goem, KG, ...
씬 / 음악 : VIPMusic, SceneSound, TheScene.로, ...
non-씬 / 음악 : 왓, 와플, LzTr, BTM, ...
.
..
...


이게 정석이지만 모든 것이 다 그렇듯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말이 혼동을 주지 않는 경우 줄이거나 생략할 수 있게 마련입니다.  씬 트래커는 제가 아는 한 씬 / 종합 아니면 씬 / 음악 둘 뿐이고, 그 수도 종합 쪽이 압도적이죠. 즉, 씬 / (종합)이 일반적이고, 씬 / 음악이 좀 특별한 경우입니다. 이럴 경우 그냥 특별한 단서 없이 씬 트래커라고만 칭할 경우 자연스레 씬 / (종합)으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또 non-씬 / 종합 트래커의 경우 굳이 non-씬이라는 구분을 하지 않아도 보통의 종합 트래커는 non-씬으로 받아들입니다.

그래서 아마도 아래와 같은 분류가 더 익숙할 것입니다.
씬 (/ 종합) : SCC, SCT, GFT, TL, RTT, SCL, FTN, IPT, PTM, ...
(non-씬 /) 종합 : 데모노이드, zamunda, ...
영화 : PTP, TehC, Goem, KG, ...
음악 : 왓, 와플, LzTr, BTM, VIPMusic(씬), SceneSound(씬), ...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로맨테크 - ColorFilter

기술과의 로맨틱한 만남, 로맨테크! 일상속 IT 정보와 이를 활용한 유용한 팁을 다루는 블로그입니다. 모바일/인터넷/컴퓨팅/소셜/쉐어링 그리고 中國관련 내용까지, 놓칠 수 없는 알찬 정보들을 알기 쉽게 소개해 드립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